UX디자이너 채용한다지만, 실제론 UX디자이너가 채용되지 않는 상황

이미지 출처: https://www.haikudeck.com/ux-designer-art-and-design-presentation-1VktYIu7sD#slide0

디자이너 채용 공고를 쓸려고 다른 회사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 하고 살펴보니, 대다수 타이틀이 “UX/UI 디자이너”

이걸보고 들었던 단상들

– UX 디자이너의 의미가 UX까지 가능한(즉 섭렵한) 디자이너일텐데
기업은 정말로 UX까지 가능한 디자이너를 뽑을려는 의미로 하는걸까?
아니면 그냥 “웹(모바일) 디자이너”의 의미일까?
(“UX까지 가능한 디자이너가 뽑히면 좋겠다”라는 의미로 썻다는건 알겠다. 하지만 그런 의미라면 제목이 아닌 우대사항에 적는게 적절한게 아닌가?)

– 수많은 회사가 UX디자이너를 채용하는데, 정말로 그 만큼 UX 디자이너가 있을까?
그렇다면 나 혼자 뻘 생각한거지만, UX 디자이너가 많아지는건 기뻐할일!

 

만약 그렇지 않다면..

– UX의 일부를 안다고 UX 디자이너라 칭할 수 있는걸까?
알파벳 외운다고 해서 영어 할 줄 안다고 말할 수 없듯이..
(끝이 없는 분야이기 때문에 ‘전부’를 알 수 없다. 하지만 일부를 아는것과 엄연학 격의 차이가 있다.)

– “UX”라는 분야가 그리 만만한것인가?

– 이제는 정말 마케팅 용어인건가?

– 아니면 이제는 GUI디자이너 뽑을때 UX를 옆에 붙이는게 당연한건가?(트랜드인가?)
트랜드라고 당연한건 아닌데.

– UX/UI 디자이너 잡타이틀이 트랜드라면,
진짜 UX 디자이너를 채용하려는 입장에선 UX디자이너와 UI디자이너를 구분하기가 힘들고,
이렇게 되면 최종적으로는 UX디자이너가 피해를 입게 된다.

– “UX나~ UI나~ 뭐 비슷한거, 그게 그거자나?” 라는 의식이 업계를 지배하면
각 분야를 열심히 판 디자이너 입장에선 어이가 없을뿐이다.
결국 UX, UI디자이너 모두 피해를 입게 된다.

– 그리고 채용공고의 타이틀에 UX를 걸었으면, 사측은 책임을 져야한다.
UX타이틀이 있으면 실무에서 당연히 UX를 해야지.

– 누가보면 UX 전문가인줄 알겠네.

더 깊게 들어가서 그 원인에 대해서 생각하는 바를 적으려했지만,
자칫하면 오해를 살 민감한 내용들이라.. 아래 결론 정도로 정리 및 마무리.

결론
사측에서 UX 디자이너를 채용한다고 공고하고,
구직자는 UX 디자이너로 지원하여 채용되었는데,
구직자는 실제론 UX 디자이너가 아니고,
다행스럽게도 업무에는 UX가 없고..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