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데이, 플레이톡 사용시 주의점.

이 글은, 미투와 플톡의 관계를 말하고자 하는게 아니라,
제가 느낀 한가지를 이야기 하고자 함입니다.

얼마전 미투데이라는 서비스가 오픈을 하고,
얼마후 플레이톡 이라는 사이트도 오픈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수많은 블로거 분들이 애용하고 계시지요..

블로그포스팅을 자주 못하시던 분들에겐, 이 압박으로 부터 해방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고
일상의 사소함을 간단하게 적으므로, 이 것들을 공유하고 공감해 나가는 매력이 있는 서비스이죠.
이렇게 됨으로써 “양”적으로는 블로그가 풍성해 졌습니다.
하지만 “질”적으로는 꼭 풍성해 진것 같지는 않습니다.

무슨 얘긴고 하니, 예전부터 일상을 블로깅 하시던 분이라면 이런 서비스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특화된 정체성을 가진 블러거가 포스팅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혹은 유행이라서..등등 여렁 이유로)미투가 씌워지면서 일상적인 이야기들이 올라오고
그렇게 되면서 블로그의 정체성(identity)이 모호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나사를 조이고 푸는 드라이버도, 크기에 따라사 맞고 안맞고 합니다.
나사에 알맞는 드라이버 크기를 사용해야, 나사가 마모가 안되고 잘 조이고 풀 수 있겠죠.

어제 거친마루님과 얘기하던중에 생각나서 적어봤습니다.
(사실 이거랑 전혀 상관없는 얘기 했었는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